의사가 그것도 몰라?

Etc/마바리 생각 2008.03.13 10:58 Posted by 마바리

"의사가 그것도 몰라?"
"의사가 알면 얼마나 안다고 아는 척을 해!"


의사가 된지 이제 거의 10년이 다 되어가고 있지만, 간혹 듣는 말입니다.
(뭐... 아직도 모르는 것이 많은 것은 사실입니다....^^)

아직 의학이 발전하고 있고, 의학의 분야도 점점 확대되어 가고 있기 때문에 개인의 지식은 한정적입니다. 그래서 저런 말을 듣는 것은 어떤 면에서는 당연합니다.

당연할 말이지만, 의사는 의학이라는 학문에 있어서는 일반인보다 더 많이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건강이라는 분야로 넘어가면 의사보다 더 많이 알고 있는 분들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그 분들의 주장은 의학은 편협한 시각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자신이 좀 더 통합적인 시각을 가지고 문제를 바라보고 있다고 말합니다.

과연 의학은 편협한 시각으로 건강을 바라보고 있을까요? 아마도 그렇게 생각하시는 분들도 많이 있을 것이고, 어쩌면 그렇게 보일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면 왜 그렇게 보이는지 이유에 대해서 조금 적어 보겠습니다.

잠시 이런 글을 적게 된 배경을 설명하겠습니다.

얼마 전 요가를 하시는 파워블로거와 블로거 뉴스에서 의견의 대립이 있었습니다. 그 분의 주장은 의학적인 관점에서 과장된 부분이 있기 때문에 지적을 했는데, 파워블로거의 의견에 반박글을 올려서 조회수를 올리려는 불순한 의도가 의심되어서 트랙백은 영구제한을 시키고, 제 글의 댓글에 수고스럽게도 답글을 꾸준히 달아 주시더군요.

파워블로거의 글의 몇몇 댓글에 대해서는 파워블로거 본인은 요가를 수행하고, 인체에 대해서 오래 공부를 하고  한의학, 물리치료의 관점에서 바라보는 시각이라고 이야기하면서 본인도 충분한 지식을 가지고 글을 적었다고 말하더군요.

요가를 수행하고, 한의학과 물리치료에 대한 식견과 인체에 대해서 오랜 시간을 공부했기 때문에 인간에 대해서 잘 알고 글을 적었다는 것입니다.


그 파워블로거가 얼마나 요가를 수행했는지 모르겠지만, 저도 요가에 대해서는 꽤 많이 알고 있습니다. 왜냐면 저도 요가를 10년 정도 한 경력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요가의 효과에 대해서도 잘 알고 있고, 더불어서 요가의 한계에 대해서도 꽤 잘 알고 있는 편입니다.(의학적 관점에서 바라보는 효과입니다.)

요가에 식염수를 이용한 비강세척법이나, 실을 이용한 비강세척법이 있다는 것도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몇 년 전에 양동근 주연의 '바람의 파이터'의 원작 만화를 보면 주인공이 인도를 여행 중에 한 수행자가 남성의 생식기를 이용한 화염방사를 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그 당시 연재물을 볼 때 저는 그 기술의 수련방법도 알고 있었습니다.(하고 싶은 생각은 전혀 없습니다... -.-;)

아마도 그 파워블로거는 제가 요가에 대해서 본인보다 더 많이 알고 있을 것이라는 생각은 하지 못 했을 것입니다.(파워블로거의 요가 수준을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글에 올라온 사진을 보면 아마도 제가 더 많이 알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의사들은 의학 외에는 관심을 가지지 않고 있고, 의학만이 진실이라고 고집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렇게 말을 했을 것 입니다.


의사가 대체의학(?)에 대해서 전적으로 받아들이는 입장을 취하면 사람들은 열린 마음을 가진 진정한 의사라고 추앙을 하는 경향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제 생각에는 의사라는 직업은 건강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직업입니다. 한번 더 생각하고 고민한 다음에 받아들여야 합니다. 의학은 과학입니다. 어떤 현상에 대해서 과학적으로 접근을 해야 합니다. 과학적인 근거가 있으면 받아들이게 되고, 과학적으로 타당하지 못 하면 받아 들일 수 없습니다.

요가는 여러 근골격계 질환에 도움을 주는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호흡법을 병행하면서 같이 해주면 스트레스성 질환에도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갑상선 기능 및 내분비 기능을 호전시키는 자세에 대해서는 과학적으로 받아 들일 근거가 미미합니다.

의학은 편협한 시각에서 인체를 바라보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대체(?)의학을 하시는 분들의 주장에 대해서도 충분히 귀를 기울이고 있습니다. 여러 분야에서 많이 받아들이고 있고 타당하다고 생각되는 부분들에 대해서는 임상에서 적용하고 있습니다.
과학적인 근거가 미약한 부분에 대해서 우려를 표시할 때
"의사가 그것도 몰라?"
"의사가 알면 얼마나 안다고 아는 척을 해!"
라는 말을 듣게 되는 것 같습니다.

아직 의학은 완성된 학문이 아닙니다.(모든 학문이 마찬가지입니다.) 당연히 모르는 것이 많이 있습니다. 모르는 것을 해결하기 위해서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차근차근 순서를 밟아가면서 노력을 하고 있기 때문에 너무 앞서나간(?) 이론에 대해서는 근거가 없다고 말하게 됩니다.


어떤 현상에 의학적인 해석을 할 때는 근거(Evidence)가지고 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현상(Fact)를 자의적으로 해석하거나 신뢰성(evidence)이 낮은 현상(Fact)을 가지고 상업적 이윤을 추구해 의료를 제공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여러 곳에서 벌어지는 일입니다. 몇몇 의료기관 뿐만 아니라 건강과 관련된 산업 전반에서 볼 수 있는 현상입니다.

기본적으로 환자는 의학의 학문적 사실에 입각해 치료받을 권리가 있습니다.

의학이 편협한 시각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대체의학(?)이나 보조요법에 귀를 막고 있는 것이 아니라, 의학적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받아들이는 과정 때문에 그렇게 보일 수 있다는 것을 말하고 싶습니다.


P.S.
본문 내용 중 몇몇 문구를 healthlog의 양깡 선생님의 사실의 해석과 근거의학 에서 인용했습니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im.docblog.kr 한정호  수정/삭제  댓글쓰기

    답답하죠... 자신들이 오만하고 귀를 닫고 있다는 것을 모르고 있으니...

    동서양을 막론하고 검증되지 않은 치료로 수많은 사람들이 죽어나갔고, 특히 서양의 근대에서 의사들이 그렇게 죽도록 한 사람이 많습니다. 그래서, 그런 주관적 치료, 근거없는 의학의 폐단을 줄이려는 것이 바로 근거를 중심으로 한 의학/의료행위입니다.

    정말 좋은 것이면, 근거를 대라 이것입니다. 아주 간단합니다.
    부처님인척, 도사인척 하고 사람들에게 점잔떨며 현자인척하는 인간들이 정말 편협하고 무서운 사람들입니다. 아는 것을 안다하고, 모르는 것을 모른다고 하는 것이 정말 용기있으며 아는 자의 도리입니다.

    2008.03.13 14:35 신고
    • Favicon of http://mabari.kr 마바리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한정호 선생님

      정말 동서양을 막론하고 검증 안 된 방법을 사용하는 사람들도 있고, 효과를 과장되게 광고를 하는 사람들도 있지요.

      일반인들이 의학 보고서를 검색하기 어렵다는 점을 악용해서 보고서의 내용을 왜곡해서 광고를 하고 있는 사람들도 많이 있는 것을 보면 참 답답합니다.

      이렇게 하는 사람들의 장사 수완을 보면 정말 대단하지요...-.-;

      2008.03.13 14:55 신고
  2. 홍길동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장난 한번 할까요?
    한의학도 서양의학도 완전하지 않습니다. 같은 질환에 처방을 했을때 치료되는 경우도 있고 안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일단 확율문제는 제외하고요) 과학이라고 말하지만 별반 다르지 않군요. 물론 (치유될)확율에는 차이가 있습니다. 그럼 한의학도 과학인가요?

    제가 하고 싶은 말은 과학은 절대적이거나 진리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현상에 대한 이해일 뿐이죠. 어떤 약초를 먹었더니 병이 치유되었다던가, 어떤 양약을 먹었더니 병이 치유되었다던가
    둘다 현상에 대한 이해일 뿐입니다. 서양의학에서 이야기하는 어떤 약물이 어떤 작용을 해서 어떤 효과를 올린다더라 하는것도(즉 과학이라 말하는) 현상에 대한 이해일 뿐입니다. 둘다 왜 그런지는 정확히 모른다는 거죠. 둘다 완전하지 못하고요 맞나요?

    한약이나 다른 대체요법들이 잘못된 경우도 많지만 근본적으로는 서양의학과 다르지 않습니다. 한약도 수천년동안 임상시험 되었으니까... 서양의학도 신약 후보물질을 가지도 test해본결과 어쩌다 하나 걸리면 약으로 사용하잔아요. 근본 원리가 같군요.

    물론 양약이 비교적 치료될 확율이 높은 것은 사실입니다. 근데 아직도 치료 못하는 질병도 많고 그런 질병을 한약이나 대체의학이 치료하기도 하곤 하죠.

    진리에 접근하는 단계가 100단계라고 한다면 서양의학은 한의학이나 대체의학보다는 몇단게 앞선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진리는 모르죠.

    하지만 현상을 이해하는 것은 한의학이든 대체의학이든 서양의학이든 똑같습니다.

    다시 말하지만 물론 서양의학이 많은 경우에 치료효과가 우수합니다.

    2008.03.13 22:27 신고
    • Favicon of http://mabari.kr 마바리  수정/삭제

      네! 여전히 진리는 모릅니다. 앞으로도 한참동안 모를 것 같습니다... -.-;

      현상을 이해하기 위해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언급하신 것처럼 신약후보물질을 가지고 테스트를 하면서 부작용은 줄이고 효과가 더 높은 약물이 기존 약물을 대체하게 됩니다.

      다른 학문도 비슷한 방식을 취하겠지만, 의학에 있어서는 실험 결과를 발표할 때 과정이 제대로 진행되었는지를 검정하고 결과에 대한 평가를 받습니다. 이런 검증과 평가의 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오류가 있을 때에는 빨리 교정이 되고, 심각한 부작용이 있는 약물은 순식간에 퇴출이 되기도 합니다.

      이런 검증 과정이 의학이 가지고 있는 장점이면서 다른 학문에 배타적으로 보일 수 있는 면이라는 것을 말하는것입니다.

      2008.03.14 00:04 신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92)
헬스케어 (10)
기기덕후 (10)
비만클리닉 (74)
떡밥천국 (25)
건강 상식 & 뉴스 (93)
스포츠 의학 (73)
팟캐스트 (106)
통증클리닉 (13)
운동처방 (12)
English (1)
Etc (75)
  • 4,771,874
  • 299288
Statistics Graph

마바리의 운동과 건강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
마바리'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