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에 비타민 C 복용이 유산소 운동효과를 떨어뜨린다는 포스팅을 올린 적이 있습니다만, 이번에는 적포도주에 포함된 레스베라트롤이라는 항산화제가 운동 효과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습니다.

연구진은 65세 이상의 노인 27명을 대상으로 8주에 걸쳐서 고강도 운동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절반은 하루에 250mg의 레스베라트롤을 복용하게 했고, 나머지 절반은 가짜 약을 복용하게 했습니다.

8주간의 운동 후에 위약을 복용한 노인이 레스베라트롤을 복용한 노인보다 최대 산소 섭취량의 45%나 더 향상되었다고 합니다. 위약을 복용하고 운동한 노인은 혈압이 평균 4.8mmHg 내려갔지만, 레스베라트롤을 복용한 노인에게서는 혈압 강하를 관찰할 수 없었다고 합니다. 게다가 운동하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진 혈관 확장 인자도 레스베라트롤을 복용한 노인이 더 적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레스베라트롤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진 적포도주 - 사진 출처: wikipedia]

연구진은 운동을 통해서 발생하는 스트레스에 대응해서 신체가 적응해가는 과정에서 운동의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나는데, 고용량의 항산화제는 이런 스트레스를 너무 줄여서 운동 효과를 감소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연구에서는 매일 250mg 레스베라트롤을 복용했는데, 이 정도의 레스베라트롤을 매일 섭취하려면 매일 포도주를 몇 병씩 마셔야 하는 용량이라고 합니다.

앞으로도 산화 스트레스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과 고용량 항산화제의 건강 효과에 관한 추가 연구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iotechnology.tistory.com 바이오매니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레 적포도주에 평균잡아 리터당 5mg 정도 들었다고 알고 있는데 (물론 포도주에 따라 다르지만) 250mg 을 먹으려면 몇 병이 아니라 수십병을 마셔야 할 것 같군요.^^

    2013.08.13 12:01 신고
  2. 아야나미  수정/삭제  댓글쓰기

    250mg라면 자연식을 먹는 걸로는 감당할 수 없는 양이군요. 그래도 하프라도 뛴 날은 비타민 정도는 먹어줘야 마음의 평안이......ㅎㅎㅎㅎ 아는 게 병이에요. ㅠ.ㅠ

    2013.08.13 20:48 신고
  3. 123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가도스를 하지 않는 이상 보조제 한두개 먹는다고 문제되진 않겠네요.

    2013.09.24 20:29 신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90)
헬스케어 (10)
기기덕후 (10)
비만클리닉 (74)
떡밥천국 (24)
건강 상식 & 뉴스 (93)
스포츠 의학 (73)
마바리 생각 (48)
굿네이버스 (3)
팟캐스트 (106)
통증클리닉 (13)
운동처방 (12)
커피 이야기 (10)
Etc (14)
  • 4,613,095
  • 170681
Statistics Graph

마바리의 운동과 건강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
마바리'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