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어 단어를 추출하고 정리하는 것만으로는 영어 단어의 뜻을 이해할 수가 없다.

결국 마지막 관문인 단어를 찾아보고 외워야 하는데...

수십 개의 단어를 찾아보는 과정이 정말...-.-;

영단어 추출기나 두산 프라임 영한사전의 브라우저 단어 추출 기능을 이용하면 뜻은 쉽게 찾을 수 있지만, 뜻이 너무 간결하게 나와 있어서 아쉽다.

개인적으로는 영영한 사전을 선호하는데, 윤선생 영어교실에서 나온 메리엄-웹스터 코어 사전이 원서 읽을 때에는 가장 좋은 것 같다.

안드로이드 앱으로 구매하면 여러 개의 단어를 한 번에 찾을 수 있는 방법도 있어서 사용성이 좋은 최고의 영영한 사전이 아닌가 싶다.

이제 메리엄-웹스터 코어 사전으로 한꺼 번에 여러 개의 단어를 찾아보자.

일단 찾아봐야 할 단어를 웹페이지 형태로 저장한다.(텍스트 파일을 확장자 .html로 저장하면 된다.) 찾아야 할 단어를 Dropbox 폴더에 html 파일로 저장한 후에 안드로이드 기기에서 html 파일을 열어본다.

찾아봐야 할 단어를 복사한 후에 안드로이드 기기의 메리엄-웹스터 코어 사전을 실행한다.

복사된 텍스트에서 사전에 있는 단어를 스스로 검색해서 뜻을 보여준다. 각각의 단어를 클릭하면 사전에 설명이 나온다.

단어의 설명이 영어와 한글로 잘 나오고, 예문까지 잘 나온다.

iPhone 및 iPad 앱은 추후 출시 예정이라고 나오는데... 2016년에도 같은 문구가 있었다고 하니 기대하지 말자...=.=;

예전에는 책을 읽어도 모르는 단어는 그냥 넘어갔는데, 요즘은 2~3시간 정도 원서를 읽은 후에 모르는 단어를 추출해서 정리해 사전까지 찾아보는 과정이 10~15분 정도밖에 안 걸리는 관계로 단어 공부를 해보는데 부담이 크게 줄었다. 

뭐... 한글로 되어 있는 책도 모르는 단어 안 찾고 잘만 보니까, 원서 보는 것도 어느 정도 익숙해지면 굳이 단어 안 찾아봐도 무난하게 읽을 수는 있다. 하지만 그것도 어느 수준까지만 가능하지 좀 어려운 책을 접하면 역시 단어 공부가 필요하다고 느껴지니... 앞으로는 단어도 좀 찾아보는 습관을 길러봐야 되겠다.


P.S.
컴퓨터나 프로그래밍에 익숙한 분들은 내가 구사한 방법보다 더 수월하게 접근하던데...(어떤 분이 중복 단어 제거하는 것을 리눅스 명령어로 처리하는데, 한 줄 코드로 쉽게 해결되는 것 보고 깜짝 놀랐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