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로이드 도핑에 대한 고찰

스포츠 의학 2008.12.16 16:38 Posted by 마바리
LG 비키니폰 모델인 제시카 고메즈의 명성을 드높인 Sports Illustrated라는 잡지에서 1997년 스페셜 이슈로 스포츠 선수들의 도핑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설문 조사에 대한 내용이 실렸습니다.

198명의 올림픽 레벨의 운동선수(olympic-level power athletes)들에게 시행된 설문으로,
'검사에서 걸리지 않고, 그 약물을 사용하면 우승을 할 수 있을 경우에 과연 그 약물을 사용하겠는가?' 라는 질문에 대해서 몇 명이 그 약물을 사용하겠다고 대답했을까요? 그 설문에 대해서 단 3명만이 약물을 사용하지 않겠다고 대답했다고 합니다. 이 설문은 여기서 끝나지 않고 좀 더 진행됩니다.
'약물 검사에서 걸리지 않고, 매번 시합에 나갈 때마다 우승이 가능하다. 하지만, 그 약물을 사용하면 5년 후에는 죽을 것이다. 그 약물을 사용하겠는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어떻게 반응했을까요? 놀랍게도 절반 이상이 약물을 사용하겠다고 대답했다고 합니다.

[테스토스테론의 화학구조 - 출처: wikipedia]

[테스토스테론의 입화학구조 - 출처: wikipedia]



1999년 기준으로 미국에서 100~300만명의 운동 선수들이 스테로이드를 사용하는 것으로 추정하였습니다. 이런 스테로이드 사용은 성인에 국한되지 않고, 청소년 운동선수들에게도 점점 보급되고 있는 추세라고 합니다. 미국 내 불법약 판매 시장에서 스테로이드 시장의 크기는 1억$을 넘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외국의 한 연구 조사에 따르면 스테로이드 약물을 사용하는 청소년들의 29%가 한 주사기의 바늘을 같이 사용하는 것으로 보고되어서 그 문제의 심각성을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요즘은 국내에서도 스테로이드 사용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세입니다. 사용이 점점 늘어나면서 스테로이드 약물의 위험성도 간과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스테로이드 약물 사용의 건강 위험성 연구는 의료용 치료 용량보다 더 많은 용량을 사용하는 운동 선수들을 대상으로 진행되어야 하는데, 스포츠 종목에 따라서 약물 자체가 금지된 상황이라서 제대로 된 연구가 진행되기 힘든 상황입니다.
그나만, 몇몇 연구에 따르면 현재까지 인정되는 건강의 위험은 간세포 손상, 고환 위축, 심혈관계 위험성 증가, 심리적인 문제 유발,  혈액 응고 장애, 적혈구 증가 등입니다.

이런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영구적인 문제를 유발하는가? 아니면 일시적인 문제를 유발하는가? 라는 부분에 대해서 어떤 결론을 내기 힘든 것이 현재 상황입니다.
간세포 손상이나 심혈관계 위험성과 관련된 검사로 간기능 검사와 콜레스테롤, 혈압 등의 경우 스테로이드 사용을 중단 후 3개월이 지나면 정상 수준으로 회복되는 결과를 보여서 스테로이드 사용에 따른 건강 문제에 약간의 위안이 되었지만, 심장혈관계 기능을 파악하는 혈관내피세포 기능의 경우는 스테로이드 사용을 중단한 후에도 기능이 떨어져 있는 것으로 나타나서 장기간 위험성에 대한 결론을 내리기는 곤란합니다.

심리적인 문제 부분도 꽤 신경을 써야 하는 부분입니다. 스테로이드를 사용하는 경우에는 공격성향을 보이거나 기분 장애를 나타내는 경우가 있습니다. 많이 간과되는 부분이 바로 스테로이드 중독입니다.
스테로이드를 사용하는 사람들의 50%정도가 스테로이드 의존성을 보이거나 스테로이드 남용을 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미국 내에서 약물남용제한 규정에 따르면 C-III 입니다. 혹시, 미국 드라마 MD 하우스를 보시면 주인공 하우스가 맨날 먹는 약인 바이코딘도 약물남용제한 규정이 C-III 입니다.

스테로이드 사용에 대해서 여러 스포츠 단체에서 규정을 만들어서 검사를 하고 징계를 하고 있지만, 각 단체별로 금지약물에 차이가 있고, 불법약물 시장에서는 검사를 피하기 위한 약물 변형이나 사용 방법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서 도핑 테스트를 피하는 노력도 같이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런 도핑 테스트나 징계라는 규정이 있지만, 이런 규정을 적용 받는 것은 선수들 중 스테로이드 사용자 중의 일부에 불과한 상황이기 때문에 전체적인 불법 약물 시장에 대한 효력은 미미합니다.

결국, 지속적인 정보 제공과 교육을 통해서 스테로이드 오남용을 줄이려는 노력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im.docblog.kr 한정호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생순에도 나오지만, 한약 먹고 도핑테스트에 걸리는 것은 이쪽에서는 상식이죠... 돌려 놓고 보면, 간단하게 한약에 스테로이드 성분이 다량 함유됨을 알 수 있죠.

    문제는 천연스테로이드는 괜챦다는 얼토당토안한 주장을 믿거나 주장하는 사람들입니다...

    2008.12.16 18:53 신고
    • Favicon of http://mabari.kr 마바리  수정/삭제

      우생순을 못 봐서... -.-;

      도핑 테스트에 걸릴 수 있는 생약 물질들이 꽤 있어서 운동 선수들은 먹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alkaloid 계열이나 ephedrine 계열, 진정효과를 유발하는 물질 등등...)

      일반의약품의 경우 선수들이 모르고 복용할 수 있어서, 태능선수촌 근처의 약국에서는 도핑 테스트에 걸릴 수 있는 약품 목록을 가지고 있다고 하더군요.

      2008.12.16 19:02 신고
    • polycle  수정/삭제

      가끔 한정호 선생님 블로그 가보면 대단하다는 생각이 절로 들어요. 가입절차가 까다로워 번번히 덧글은 못남기지만... 한의사들과 전쟁을 치워내시는걸 보면 정말 보는 제가 땀이 다 나더라구요.

      그나저나 마바리 선생님 블로거 특종 선정 축하드려요. 대마초에 관해서 좋은 정보들도 많이 얻어가요. 아직까지는 KMLE에는 대마초는 신체적 의존이 없기에 금단증상이 드물다라고 소개되어 있고 성욕은 항진되는 경우가 흔하다라고 소개되어 있는데 많이 변해가나 보네요.

      종종 들러서 좋은 포스팅 많이 보고 갑니다. 건필하세요.

      2008.12.17 00:55 신고
  2. 지나가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콘택600먹어도 약물검사에 걸린다는게 이쪽에서는((?) 동생이 운동선수라서요;;) 상식이죠. 돌려놓고 보면, 얼마나 독한 약들을 아무 생각없이 쓰는지 알 수 있죠.

    문제는 아무 생각없이 한약방과 한의원을 구분못하는 사람들입니다...

    2008.12.16 19:03 신고
    • Favicon of http://mabari.kr 마바리  수정/삭제

      술 마셔도 도핑 테스트에 걸립니다...^^

      '어떤 목적으로 사용하느냐?'에 따라서 도핑 규정에 걸리게 되는 것입니다.

      운동 성적을 향상시키려는 목적으로 사용하는 경우에 도핑으로 규정되는 것이지요.

      빈혈 치료에 사용되는 적혈구생성인자(우리 몸에서 만들어지는 물질입니다.)도 도핑 테스트에 걸리게 됩니다.

      감기약이 도핑 테스트에 걸리는 이유는 감기 치료 목적으로 사용했는지? 운동 능력 향상 목적으로 사용했는지? 구분할 수가 없기 때문에 금지하는 것 입니다.

      2008.12.16 19:13 신고
  3. Favicon of http://urologist.tistory.com 두빵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테스토스테론의 분자식이 저런지는 첨 봤군요...(내가 비뇨기과의사 맞아?....퍽..)

    문제는 저런 위험성을 알고 있으면서도 운동선수로서 성공하겠다는 일념하에 복용하는 것이 문제겠죠.
    항상 저러면서 사회는 발전하는가 봅니다.
    운동선수 약물복용하면 ....도핑으로 계속 검사해내고....
    컴도...복사기술이 발달하면 할수록 .....락 기술도 계속 발전해나가고.....(아니 뭘 이상한 생각을 하고 있는거야?.....퍽..)

    하여간 요새 시간이 좀 시간이 많은 가 보시네요....포스팅이 자주 나옵니다....^.^

    2008.12.17 09:41 신고
    • Favicon of http://mabari.kr 마바리  수정/삭제

      요즘은 운동선수로 성공할 생각이 없는 일반인들도 접근하기 시작했다는 것이 더 큰 문제가 되겠지요.

      여유는 좀 있는데, 포스팅하면 그 여유가 완전히 사라지고 분주한 하루가 되지요... -.-;

      2008.12.17 11:47 신고
  4. Favicon of http://gamsa.tistory.com 양깡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포스팅 자주해주세요~

    그나저나 내년 경기가 좋지 않아서 뭘 하기가 참 힘든 때인 것 같습니다. 개업하기도 쉽지 않고 말이죠.

    2008.12.17 14:02 신고
  5. 지나가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직 보디빌더로서한마디 하자면 as는 부작용이 있습니다.사용자들은 다 잘 알지요.부정 못 합니다.바라는 목적의 효과를 보려면 엄청난(의사선생님이나 일반인이 상상하기힘든 믿지도 않는)양을 씁니다.과연 이것을 어떻게 실험할수 있는지 의문 입니다.(소화제를 그정도 먹어도 탈 납니다)
    도핑을 피한다 소변검사면 이뇨제사용과 비정상적인 수분을 가리기 위해서 알려드릴수 없는 2가지를 씁니다.반감기시작시 사용하면 거의 100%피하지요.
    그나저나 도핑의 수준이 올림픽수준도 아니고 형식적이라...문제 입니다...

    2011.01.23 20:11 신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92)
헬스케어 (10)
기기덕후 (10)
비만클리닉 (74)
떡밥천국 (25)
건강 상식 & 뉴스 (93)
스포츠 의학 (73)
팟캐스트 (106)
통증클리닉 (13)
운동처방 (12)
English (1)
Etc (75)
  • 4,758,969
  • 328314
Statistics Graph

마바리의 운동과 건강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
마바리'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