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자의 체중이 점점 늘어나고, 건강이 나빠지면 '살 빼라'는 잔소리는 늘어갈 수밖에 없습니다만, 이런 잔소리가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습니다.

연구진은 미네소타에 거주하는 20세에서 31세 사이의 성인 1,300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했는데요. 배우자나 애인이 체중을 줄이라고 잔소리를 할 때 금식이나 약물 복용, 폭식 등의 나쁜 습관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고 합니다.

설문 대상자의 40%가 넘는 사람이 설문 조사 전 해에 금식이나 약물 복용 같은 과격한(?) 다이어트를 시도했다고 합니다. 

배우자나 애인이 다이어트를 하라고 강력하게 격려(혹은 강요)를 받는 여성 중에서 폭식하는 사람의 빈도는 25%로 배우자나 애인이 다이어트에 관한 이야기를 전혀 하지 않는 사람의 빈도 14%보다 훨씬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배우자나 애인의 다이어트 압박은 남자에게도 부담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배우자나 애인이 살을 빼라고 강요당하는 남성 중에서 폭식하는 빈도는 14%로 이런 강요를 안 당하는 남성의 폭식 빈도 4%보다 3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진은 아무리 좋은 의도를 가지고 말한다고 해도, 다이어트에 관한 조언은 듣는 사람에게는 상처가 될 수 있으며, 이 때문에 나쁜 식습관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과자, 아이스크림, 도넛 등이 열량이 높은 것과 당근, 양상추, 오이 같은 채소는 많이 먹어도 살이 안 찐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죠. 문제는 이런 사실을 알고 있어도 아이스크림을 멀리하고 당근과 오이를 꾸준히 먹는 것이 어렵다는 것입니다. 

배우자나 애인이 다이어트에 성공하기를 바란다면 채찍보다는 격려와 지지가 더 중요할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야나미  수정/삭제  댓글쓰기

    잔소리도 압박적이지만, 현실을 모르고 여자는 키가 얼마든 간에 무조건 48kg라고 믿는 남자들의 망상이 더 무섭더라고요. 전 키 162에 몸무게 54kg, 골격근량이 26kg, 체지방량은 7.5kg 정도로 체지방률 14%인데요. 현실을 모르는 몇몇 남자들은 몸무게 얘기만 듣고 절 근육형 과체중이라고 생각해요. 저 허리 24인데도요. 잘못된 건 제 몸이 아니라 기준인데도 말이죠......

    2013.08.12 12:10 신고
    • Favicon of http://mabari.kr 마바리  수정/삭제

      그냥 48kg이라고 말씀하세요.(어차피 남자들은 잘 몰라요...^^)

      2013.08.12 16:16 신고
    • 아야나미  수정/삭제

      ㅋㅋㅋㅋㅋ 우문현답입니다~ 진짜 빵~터졌어요 ㅎㅎㅎㅎ

      2013.08.13 12:25 신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90)
헬스케어 (10)
기기덕후 (10)
비만클리닉 (74)
떡밥천국 (24)
건강 상식 & 뉴스 (93)
스포츠 의학 (73)
마바리 생각 (48)
굿네이버스 (3)
팟캐스트 (106)
통증클리닉 (13)
운동처방 (12)
커피 이야기 (10)
Etc (14)
  • 4,613,095
  • 170681
Statistics Graph

마바리의 운동과 건강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
마바리'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