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를 결심하다!

비만클리닉 2008.07.15 15:57 Posted by 마바리

제 키는 182cm입니다. 체중은??

저도 2001년에는 76kg으로 보기 좋은 상태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1년 봄 하프 마라톤을 달리는 모습(76kg) 2008년 6월에 만난 닥블 선생님들이 이 사진을 보고서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2003년부터 대학병원에서 4년동안 있으면서 운동 부족, 불규칙한 식사를 통해서 무제한 적립통장 뱃살에 열심히 투자하면서 뱃살은 점점 풍요로워졌습니다.

뱃살의 이율은 높지 않았지만, 꾸준한 수익률을 자랑하면서 올 6월에는 체중 96kg이라는 실적을 자랑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늘 체중에 신경을 써야지 하면서 실질적인 노력을 기울이지는 못 했습니다. 누구나 그렇듯이 핑계가 많기 때문입니다.

꾸준히 늘어난 뱃살은 저에게 하나의 선물(?)을 안겨 주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천히 늘어난 뱃살은 나에게 지방간이라는 선물을 안겨주었다... -.-; 콩팥에 비해서 확연하게 흰색을 띄고 있는 간]


바로 지방간입니다. 이대로 나두면 앞으로 좀 문제가 생기지 않을까? 좀 걱정이 되기는 했습니다. 여태까지 블로그에 올린 자료들 중에서 윗배의 정체를 밝힐 때 사용한 사진들의 두꺼운 피하지방과 복막전 지방의 주인은 바로 접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전에 포스팅에 사용한 두툼한 피하지방과 복막 전 지방 - 이 지방의 주인은 누굴까?]


이런 문제를 외면하면서 자신을 달래며 지내던 저에게 자극을 주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6월 16일에 방송된 "EBS 다큐人 - 카페로 간 의사들"에 촬영 중 그곳에서 닥블이라는 모임에 참가했던 제가 인터뷰에 응했고, 그 인터뷰가 방송되었습니다.

어쩌다 우연히 브라운관 TV로 나오는 저의 얼굴은 상당한 크기를 자랑하고 있더군요. 엄청 부어있는 제 모습에 그 동안 현실을 외면하고 살아 오던 저의 연약한 영혼이 상처를 받았습니다... ㅠ.ㅠ(나중에 LCD 모니터로 보니까 그나마 좀 낫더군요... -.-;)

상처 받은 영혼을 달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아무래도 체중 조절을 시도하는 것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럼 이제부터 다이어트 계획을 적어 볼까요...^^

① 체중 감량 목표는 90kg 입니다. 시작 기준 체중이 96kg인 관계로 체중감량 목표는 초기 체중의 6.25%입니다. 음... 조금 목표가 높기는 하지만, 기준 설정을 간단하게 하기 위해서 일단 90kg으로 목표를 잡았습니다.

② 그럼 방법은 어떻게 할까요? 일단, 줄어든 운동량을 좀 높여야 할 것 같습니다. 요즘 좀 게을러져서 육아와 집안 일을 좀 적게 했습니다. 아기 목욕을 매일 시키고, 집안 청소를 좀 자주 하는 것을 기본으로 해야 할 것 같습니다.(아직 잘 못 하고 있습니다... -.-;)

③ 추가적인 운동을 위해서, 우리 딸이 태어난 작년 6월 이후로 2번 밖에 사용하지 않은 자전거와 롤러를 자주 사용할 예정입니다.(주 2회 이상 - 현재 겨우 주 2회를 맞추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롤러 위에 고정된 자전거, 실내에서 자전거를 탈 수 있다. 요즘 체력이 안 좋아서 20분을 넘기기 힘들다.]

④ 저는 고등학생 때부터 대학생 때까지 요가를 꽤 오래 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좀 녹슨 몸에 기름칠을 해주기 위해서 요가를 조금씩 다시 시작했습니다.
솔직히 고백하면 3월달에 요가를 몇 달 수행한 파워블로거가 저에게 쓴소리를 많이 하는 바람에 요가를 잠시 재개하였습니다만, 역시 발끈 요가는 오래 가지 못 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잘 되지도 않는 자세를 취하려고 애쓰는 마바리, 과연 얼마나 꾸준히 할 수 있을지?]

⑤ 원래 운동만 해서는 체중 감량이 거의 이루어지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운동은 체중감량 후에 체중을 유지하는 효과는 탁월하지만, 체중 감량 효과는 미약한 관계로 식이 요법도 병행하고 있습니다. 일단, 하루 3끼는 꼬박 챙겨 먹으면서 점심과 저녁 식사량을 조금 줄인 상태입니다. 저녁 식사 후의 간식은 가능한 피하고 있습니다.(간혹 먹기는 합니다.)

사실 좀 더 일찍 다이어트 계획에 대해서 포스팅을 할 예정이었습니다. 혼자만 조용히 몰래 하는 다이어트는 금방 나태해질 것 같아서 공개적으로 진행하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역시 저는 소심한 관계로 포스팅 후에 다이어트를 포기하는 것도 매우 민망한 노릇이라서, 다이어트를 먼저 시작했습니다.(6월말부터 시작했습니다.) 현재 3주째가 되었습니다.

오늘 아침 공복에 측정한 체중은 92.9kg이 되었더군요. 올해 초만 해도 체중은 94kg 전후에 있던 수준이어서, 쉽게 92.9kg까지 도달한 것 같습니다. 앞으로 남은 3kg이 언제 빠질지 모르겠지만, 일단 공개적으로 다이어트를 선언한 이상 저도 열심히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일단 1차 목표가 달성되면 어떤 변화가 생겼는지 포스팅을 해볼까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amsa.tistory.com 양깡  수정/삭제  댓글쓰기

    왓~ 선생님도 커밍아웃하셨군요. 저도 지방간때문에 고민입니다. 최근 초음파에서 저역시 하얗게 반짝거리는 제 간을 바라봤습니다. 운동을 하고 있습니다만, 제대로 지키지 못해 3주가 지난 지금도 체중의 변화가 따라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음식 조절과 운동을 해야하는데 말이죠~ ㅎㅎ 아무튼 외롭지 않게 되었습니다. 저도 곧 따라갑니다. ^^;

    2008.07.15 17:16 신고
    • Favicon of http://mabari.kr 마바리  수정/삭제

      네! 혼자서 조용히 진행하면 중간에 포기할 것 같아서 일단 떠들고 시작하려고 합니다.
      이번에는 요가도 좀 꾸준히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아직 저녁 먹으려면 한 2시간은 남았는데...
      배 고파요... ㅠ.ㅠ

      선생님도 어서 포스팅하고 목표를 공개하세요!

      2008.07.15 17:37 신고
  2. 롬멜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문을 제기한 한 사람입니다.^.^

    저는 몇번 실패한 경험이 있어서.....살포시..비공개로....

    2008.07.15 17:48 신고
  3. Favicon of http://mabari.kr 마바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심을 받지 못 하는 이벤트는 일단 감춰두었습니다... -.-;

    2008.07.15 18:41 신고
  4. 우왓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팅하는 사람입니다. ^^ 전 살찌는게 목표였습니다. 최근까지요 '';; 심할땐 키 164에 46키로두 나갔고 평균 53키로였습니다. 지금은 노력해서 64키로를 눈앞에 두고있고요. 나름 운동하고 먹는걸 바꿔서 성공한겁니다.
    요 몇달 알레르기성 비염이 생겨 수영장에 못나가게 되서 운동량이 형편없게 됏네요. 안그래두 올챙인데.. 배만 뽈록해지구..;; 수영은 안되니.. 바꿔서 헬스시설 있는 복싱장을 물색중입니다. The Hammer 라는 영화를 봤는데 마흔살 복서이야기가 동감을 불러내서 저두 해보려 맘먹었습니다. 동네 복싱장 기웃거려보는중이에요 부천에 좋은곳이 있을까요?
    마바리님두 성공하시길 ~~ ^^

    2008.07.15 20:47 신고
  5. Favicon of http://mu.minds.kr mu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갑습니다. 저도 여러번 운동 하다 그만 두다 하다, 지금은 운동 다시 시작한지 3주 됐습니다. 이번에는 목표를 "중단하지 않는 것"으로 했습니다.

    2008.07.16 08:14 신고
  6. Favicon of http://www.kogohealth.com/ 코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디 성공하시길 빕니다. 이거이거 커밍아웃의 계절인 듯 합니다.

    2008.07.17 08:08 신고
  7. 콩왕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이프 스타일을 바꾸지않고서는 다이어트는 어렵습니다.
    비만은 내부에서 생기는 것..
    외부에서 아무리 해결점을 찾아도 결과는 더욱 비참해질 뿐입니다..
    운동 다이어트를 예로들어본다면 운동을 하면 근육과 지방이 같이 빠집니다.
    하지만 운동을 평생할순 없겠죠? 운동을 그만두는 순간 근육과 지방이 빠진
    자리엔 지방만 붙습니다.. 체중은 비슷하겟지만 눈으로 보기엔 더욱쪄 보이는 이유죠..
    먹는 식습관만 바꿔도 됩니다..
    뭐 특별난게 있는것 처럼 생각하시겠지만 먹는 습관을 바꾸시면 다이어트..
    그냥 됩니다. 특별난것 없으니 평생 할수 있는 다이어트 하세요..

    2008.07.17 23:50 신고
    • Favicon of http://mabari.kr 마바리  수정/삭제

      혹시 체중 감량된 사람들의 제대로 분석해보신 적이 있나요? 전기 저항에 따른 체성분 분석 같은 것 말고, 초음파를 통해서 분석해보시면 그런 말씀을 하시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운동도 있습니다. 그것이 바로 사회체육이지요...^^

      먹는 습관을 바꾸는 것도 좋은 방법이지요. 실제 생활에서 움직이는 습관을 기르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상황에 따라서 몇 가지 옵션이 있고, 가장 적합한 선택을 하면 됩니다.

      http://mabari.tistory.com/22

      2008.07.18 00:25 신고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92)
헬스케어 (10)
기기덕후 (10)
비만클리닉 (74)
떡밥천국 (25)
건강 상식 & 뉴스 (93)
스포츠 의학 (73)
팟캐스트 (106)
통증클리닉 (13)
운동처방 (12)
English (1)
Etc (75)
  • 4,772,906
  • 84313
Statistics Graph

마바리의 운동과 건강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
마바리'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