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장인 어른이 잘 못 주저 앉으시면서 엉덩방아를 찧은 후에 통증이 지속되어서 응급실을 방문해서 검사를 받았더니, 가장 걱정했던 대퇴부 경부 골절이라고 하는군요.

대퇴부 경부 골절이라서 인공관절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장인 어른께서는 당뇨에, 콩팥도 기능이 떨어진 상태, 심부전과 부정맥(서맥), 2차례의 뇌경색 병력도 있는 상황이라서 Op. risk가 만만치 않아서 걱정입니다. 열심히 수술 전 검사가 진행되고 있는 것 같은데, 어떻게 결과가 나왔는지 궁금하지만, 대전이라서 제대로 알기도 쉽지 않군요.

작년에 아버지가 뇌경색으로 입원했을 때에도 일 끝나고 병원을 방문하니까, 레지던트도 만날 수 없고, 검사 결과도 확인할 수 없어서 병원 방문도 별 도움이 안 되기는 했습니다만... -.-;(저도 레지던트 생활을 해봐서 보호자들이 돌아가면서 물어 보는 것이 어떤지는 잘 알기 때문에 굳이 사람을 찾지는 않았습니다...)

나중에 아버지 담당 교수님이 저에게 직접 전화를 해주셔서 자세한 설명을 듣기는 했습니다.(아마 이번에는 그렇게 될 것 같지는 않습니다만... -.-;)

모교 쪽으로 입원을 하셨으면 알아볼 수 있겠지만, 원래 다니시던 처가집 근처 병원인 광화문에 있는 병원으로 가셔서 아는 사람도 없어서 주말에 서울 올라가서 상황을 좀 더 자세히 알아봐야 할 것 같습니다.


병원에 관한 이야기를 타인을 통해서 들으면 늘 아쉬운 상황들이 벌어집니다.

응급실에서 처음 진찰한 선생님은 핀으로 고정하는 방법과 인공관절을 같이 언급하신 모양인데, 나중에 OS 레지던트가 와서는 누가 알지도 못 하면서 그런 소리를 했냐고 하면서 인공관절을 해야 한다고 했다는군요... -.-;
(그런 말을 듣는 보호자나 환자의 입장을 생각해봤는지...)

나중에 담당교수님은 핀 고정술이 좋은 선택이 되지 못 하는 이유와 가능하면 인공관절을 선택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 잘 설명을 해주신 모양입니다.
레지던트 시기가 힘든 것은 사실이지만, 동료에 대한 배려는 어디로 사라진 것인지...
병원에서 CS교육이 가장 안 되는 사람들이 전공의라고 하더니... =.=;

수술 전 검사가 많이 진행되고 있는데, 장모님이나 처남에게 물어보니까 어떤 검사를 하고 있는지 잘 모르고 있는 것 같습니다.

물론, 일반 사람들이 검사에 대해서 잘 알 수는 없겠지만, 설명 좀 해주면서 검사하면 안 될까???


아직 수술 날자도 정해지지 않았지만, 멀리 떨어져서 소식만 듣고 있으니까 답답하고 걱정이 되는군요...
주말에 서울 올라가면 좀 맘이 편해지려나??
  1. Favicon of http://www.sypark.net 박성용 2008.12.11 07:44

    정말 그러면 안되지요.. 흠...

    아무쪼록 합병증없이 쾌차하시길 바라겠습니다 :-)

  2. Favicon of http://highconcept.tistory.com 하이컨셉 2008.12.11 10:02

    저런 큰일이네요. 이스라엘에서 최근 최소침습으로 대퇴경골골절을 치료할 수 있는 수술 및 도구세트가 개발되어 시험 중인 것이 있는 것 같던데 ... 연세드신 분들이 감내하기에 꽤나 큰 수술이라 ...

  3. Favicon of https://gamsa.tistory.com 양깡 2008.12.11 16:05 신고

    쾌유하시길 바랍니다. 전공의들이 힘든 때라는 것을 알고 있지만, 저런 경우는 정말 없어야하는데...

  4. Favicon of https://urologist.kr 두빵 2008.12.11 17:41 신고

    저런.....좀 힘드시겠습니다.

    제가 있었던 병원이라면 좀 힘이 되어드릴 수 있을 것 같은데...광화문이라....

    제가 몰라서그런데, 광화문에 대학병원이 있남여?

    하여간 수술결과가 좋기를 기원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mabari.kr 마바리 2008.12.11 18:29 신고

      정식 대학병원은 아니고, 교육병원으로 협약된 병원이 있지요.

      강북삼성병원입니다...^^

      삼성의료원도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병원이 아니고, 역시 교육병원협약 관계로 알고 있습니다.
      (C병원 앞에 S가 있을 때 담당자에게 설명 들어서 알게 되었지요.)

      근데, 병원이라는 공간이 아는 사람이 있으면 좀 상황이 곤란해지는 VIP 신드롬이 있는 곳이라서...

      그냥 조용히 있는 편입니다...^^(그래도 간혹 혼자 얼굴이 울그락불그락 할 때는 있습니다.. -.-;)

  5. Favicon of http://drshawn.egloos.com/ Hwan 2008.12.14 14:19

    쾌유하시길 바랍니다, 레지던트 CS는 참 어렵죠. 저도 마찬가지였지만, 전문의를 따는 과정이지 병원에서 일하고 환자에게 병원의 얼굴로 비추어진다는 인식은 하지 않으니까요. 더군다나 수련이 끝나면 떠날 거고 해고를 당할 정도가 아니면 인사상의 불이익이라는 것도 사실상 소용이 없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