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잘 빠지지 않는 윗배의 정체는??
    Medical/비만클리닉 2008. 6. 11. 17:55

    인터넷 동호회에서 뱃살에 대한 게시물이 올라왔습니다. 아랫배는 잘 빠지는데, 윗배는 잘 안 빠진다는 고민을 이야기 했고, 그 게시물에 대한 댓글이 줄줄이 올라오는데, 동호회의 여러 사람들이 윗배때문에 많이 고민을 하고 있더군요. 아랫배는 식이요법을 하거나 운동을 하면 금방 줄어드는데, 윗배는 잘 줄어들지 않아서 도대체 윗배의 정체에 대해서 궁금해 하는 분위기였습니다.

    헬스클럽에 가보면 역기를 쉬지 않고 들어올리고, 윗몸일으키기를 열심해도 윗배는 줄어들지 않고 튀어 나온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이 윗배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고 있고 어떤 정보들이 인터넷에 올라와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 검색의 달인 구글에게 '윗배', '윗배 비만'을 물어봤습니다.
    검색 결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검색 내용을 보면 윗배를 빼는 방법에 대해서 주로 언급이 되어 있고, 윗배만 튀어 나온 사람은 내장이 지방에 쌓인 '내장형 비만'이라는 내용을 많이 볼 수 있군요.

    이 '윗배'의 정체는 무엇인지 한번 알아 보겠습니다.

    우리는 복부 비만을 이야기할 때 내장 지방, 피하 지방 이라는 말을 합니다. 그리고, 내장 지방이 건강에 나쁘다는 말을 많이 들었을 것입니다.

    일단, 내장지방과 피하지방에 대해서 알아 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을 보면 피부 밑에 보이는 지방들이 피하지방이고, 내장 주위에 있는 지방이 내장지방이 됩니다. 그냥, 보이는데로 이해를 하면 되겠습니다...^^

    이런 피하지방과 내장지방을 검사하는 방법으로 잘 알려진 검사가 바로 CT입니다. CT로 보면 아래처럼 보입니다.(노란색은 CT 검사 후에 색을 칠한 것입니다. CT는 흑백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EBS 한국인의성인병 명의에게 묻다 제4부 내장비만]



    CT 외에도 피하지방을 측정하는 방법으로는 피부주름을 측정하는 방법과 초음파를 이용해서 측정이 가능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부주름을 이용한 피하지방 측정 [출처 http://www.formulamedical.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음파를 이용한 피하지방 측정]


    그럼 초음파를 이용해서 윗배의 정체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초음파를 이용해서 몇 군데를 측정해봤습니다. 측정부위는 다음과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3군데를 측정해서 과연 윗배에 무엇이 있는지 확인해 볼까요.

    ①번 부위를 측정하면 다음과 같이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보면 뭐가 뭔지 알 수가 없으니까 위의 CT처럼 색깔을 넣어서 구분해 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붉은 색 부분이 일명 "왕(王)자"라고 하는 복직근이고, 피부 밑의 노란색 부분이 바로 피하지방입니다. 좀 더 진한 노란색 부분은 과연 무엇일까요? 일단 저런 부분이 있다고 알아두고 넘어가겠습니다.


    이번에는 ②번 부위에서 측정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도 역시 색을 입혀 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는 진한 노란색 부분이 더 많아졌군요... -.-; 분명히 윗배 부분에는 정체불명의 무엇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럼 ③번 부분에서 확인해보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부위는 그림에서 보듯 왕자의 정 가운데 부분이기 때문에 복직근이 거의 보이지 않습니다. 피하지방 밑으로 무엇인지 두툼한 것이 있군요. 좀 더 깊게 측정해보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도 보이고, 내장도 보이는군요. 간과 내장 위에... 피하지방 밑에 무엇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아무래도 이 정체불명의 무엇이 윗배의 주범인 것 같습니다.

    이 미확인물체의 정체는 복막 전 지방(Preperitoneal Fat)이라는 것입니다. 이 복막 전 지방은 근육 밑에 있기 때문에 일반적인 피하지방과는 달리 손을 잡을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간혹 내장지방으로 오해를 받기도 하지만, 내장지방이 아닌 복막 전 지방이라는 '멋진(?)' 이름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복막 전 지방은 내장지방과는 달리 간문맥계로 연결되지 않기 때문에 내장지방으로 간주하지 않습니다. 몇몇 연구에서 복막 전 지방의 두께를 측정해서 건강 위험도와 비교해 본 결과 내장지방처럼 건강 위험도를 높이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복막 전 지방을 측정해보면 주로 두껍게 측정되는 부위는 아래 그림의 색칠 부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그림에 표시된 부위가 주로 살이 쪄서 잘 안 빠지는 분들에 약간의 도움이 되었는지 모르겠습니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반응형

    댓글 59

    • 이전 댓글 더보기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