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인터벌 트레이닝에 얽힌 말 못할(?) 추억
    Etc 2009. 2. 18. 18:12
    점점 인터벌 트레이닝의 장점이 계속 보고 되면서 일반인들에게도 권장되는 분위기가 되어가고 있기는 하지만, 사실 인터벌 트레이닝은 전문 선수들의 전유물이었습니다.

    제가 제일 좋아하는 운동 종목은 수영입니다. 수영장을 마지막으로 방문한 것이 벌써 2년이 넘었지만, 아직도 가장 좋아하는 운동은 수영입니다.

    대학생 때에도 수영을 꽤나 좋아해서 방학 때에는 스포츠 센터에서 2시간 정도씩 수영을 했습니다.

    그렇게 살아가던 1996년 여름에 저는 인터벌 트레이닝이라는 것을 하게 됩니다. 물론 그 당시의 저는 운동에 관한 이론이 별로 없었습니다. 훈련 프로그램에 대한 개념도 별로 없던 제가 어떻게 인터벌 트레이닝을 하게 되었을까요?

    [1996년에 마바리가 다니던 현대건설 옆의 수영장, 아직도 있는 모양이다. - 사진출처: 다음 로드뷰]

    그 당시에 저는 수영장에 들어가면 일단 4km 정도를 자유형 영법으로 쉬지 않고 수영하고 그 후에 좀 더 이것저것 하면서 놀다가 나오는 것이 일상생활이었습니다.

    그렇게 하루하루를 보내던 어느날 평상시와 다름없이 장거리 수영을 하고 있는데, 왠 사람이 추월을 하더군요. 순간적으로 오기가 발동해서 열심히 쫒아갔습니다. 저보다 수영을 잘하는 사람이라서 재추월을 하는데 성공하지는 못 했지만, 여하튼 열심히 500m를 따라갔습니다.

    [자유형을 하고 있는 모습, 물론 마바리는 아닙니다. 마바리도 장거리 수영은 좀 합니다...^^ - 사진출처 : wikipedia]

    그 사람은 그냥 500m만 수영한 후에는 빠르게 50m를 수영하고 잠시 휴식을 취한 다음에 다시 빠르게 50m 수영을 하는 방식으로 운동을 하더군요.

    저도 제 운동량을 마치고 휴식을 취하고 있는데, 그 사람이 다가와서 말을 걸더군요.

    외국인이었습니다... -.-; 그 때나 지금이나 영어는 잘 못 하지만, 여하튼 의사소통이 일부분 되었습니다.

    그 외국인이 같이 수영을 하자고 말하더군요.
    아마 혼자서 인터벌 트레이닝을 하니까 힘이 빠지면서 점점 느려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옆 라인에서 누군가 쫒아 오면 트레이닝 페이스를 유지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해서 그런 제안을 한 것 같습니다.
    겁 없이 "OK!~~"를 외치고 옆 레인에서 같이 수영을 했습니다. 두세번 반복을 할 때는 따라갈 수 있었는데, 점점 횟수가 늘어나면서 피로가 몰려오고 따라가기가 힘들더군요.

    좀 더 쉬고 싶은데, 그 외국인이
    "Let's go~(아마도 이런 식으로 말했을 겁니다.)"
    라고 말해도 저는
    "I'm so tired. ummmm... I need rest."(상당한 저질 영어로 좀 쉬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그 외국인은 저의 대답을 듣더니
    "ㅁ!#%$!@#$@#$!@(알아 들을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결국 저는 그냥
    "OK!~~"
    를 외치면서 인터벌 트레이닝을 반복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ㅠ.ㅠ

    [베이징 올림픽 8관왕 펠푸스의 모습, 수영이야기가 나와서 까메오로 출연했습니다...^^ - 사진 출처: wikipedia]

    그런 식으로 방학 때에 인터벌 트레이닝을 하고 그 후로 방학이 끝난 후에도 주말에는 수영장을 가서 그 외국인을 만나면 제 의지와는 무관하게 인터벌 트레이닝을 반복할 수 있었습니다.

    그 외국인은 저에게 같이 한번 식사를 하자는 말을 했지만, 아무래도 제 영어실력으로는 음식이 소화가 될 것 같지 않아서 차일피일 미루다가 다닌던 수영장이 보수공사를 하면서 그 외국인과의 만남도 끝이 났습니다.

    그 당시에는 꽤 힘들었던 기억이었지만, 나름대로 장거리 수영 기록이 많이 좋아진 시기였습니다. 인터벌 트레이닝의 효과를 꽤 많이 보기는 했습니다...^^

    말(영어)이 안 돼서 열심히 할 수 밖에 없었던 인터벌 트레이닝에 관한 말 못할 추억이었습니다.

    P.S.
    그 외국인은 30대의 영어강사였는데, 고등학생 때 수영 선수였다고 하더군요.

     
    반응형

    댓글 9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