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차갑게 즐기는 더치 드립
    Etc/커피 이야기 2009. 6. 29. 13:58
    지난 주에 포스팅했던 더치 드립 후속편입니다.

    새로운 커피에 도전하면 기록을 남기는 버릇이 있어서 궁금해 하시는 분들은 없었지만, 그래도 한번 적어봅니다.
    퇴근 후에 집에 갔더니 더치 드립이 완료되어 있더군요. 물방울 떨어지는 속도를 조절하지 못 하는 관계로 좀 빠르게 떨어집니다.
    제 맘 같아서는 6~8시간에 걸쳐서 완료가 되면 좋겠는데, 한 4~5시간도 안 걸려서 완료되는 것 같습니다.

    여하튼 더치 드립이 끝난 모습입니다.



    일단, 이대로 마시면 미지근해서 그닥 맛 있을 것 같지는 않군요.

    윗 부분을 분리합니다.


    커피를 서버에 담은 상태로 그대로 냉장고로 고고씽 시켜서 차갑게 만들어서 마시면 됩니다.

    얼음을 넣어서 마셔도 좋고, 우유에 섞어 마셔도 좋은 것 같습니다.

    에스프레소 잔에 조금씩 나누어서 마실까 생각했는데, 집에 9시 넘어서 들어가는데, 여러번 나누어 마시기도 번거로워서 그냥 차갑게 얼음이나 넣어서 마셔야 할 것 같습니다..
    .^^

    [요즘은 에스프레소를 집에서 마시지 않고 있어서 사용하지 않고 장식용이 되어 버린 illy espresso 커피잔]




    반응형

    댓글 5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