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다이어트를 하게 되면 일단 식이요법을 기본으로 진행합니다. 체중 감소에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누가 뭐라고 해도 식이요법이니까요.

식이요법을 진행하다보면 복병을 하나 만나게 됩니다.(다이어트 중 복병은 한둘이 아니기는 합니다만...-.-;) 바로 기립성 저혈압입니다.

앉은 상태에서 갑자기 벌떡 일어나면 눈 앞이 캄캄해지면서 어지러운 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대부분은 별 탈 없이 제대로 중심을 잡고 어지러운 증상이 사라지지만, 가끔 이 기립성 저혈압 때문에 넘어지는 분들도 있습니다.

사람들이 넘어질 때는 본능적으로 얼굴을 보호하면서 넘어지게 됩니다만, 기립성 저혈압 때문에 넘어질 때는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넘어지기 때문에 얼굴 쪽에 부상을 입는 경우가 많습니다.

[1800년대 사우나의 모습, 실내 온도를 높이기 위해서 장작을 태우는 것 같다. / 그림출처 - wikipedia]


기립성 저혈압은 다양한 요인들 때문에 발생할 수 있습니다만, 더운 날씨에 땀을 많이 흘리고 탈수가 동반된 상태에서 일정한 자세로 있다가 갑자기 자세를 바꾸게 되면 기립성 저혈압이 발생할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이 됩니다.


일단 다이어트를 하면서 식이요법을 하면 식사량이 줄어들게 되고, 음식에 포함된 수분 섭취량이 줄어들고, 당분과 염분 섭취량도 줄어들면서 탈수가 생기기 쉽습니다.

과연 다이어트 중에 사우나를 하게 되면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까요?

  1. 사우나를 하면서 억지로 땀을 흘리게 되면 식이요법으로 인한 탈수가 악화됩니다.
  2. 사우나를 하게 되면 피부의 혈관이 확장되고 혈액이 피부로 몰려서 급격한 혈압 변화에 제대로 반응하지 못 한다.
  3. 목욕탕의 미끄러운 바닥은 기립성 저혈압이 생긴 순간에 위험성을 더욱 가중시킨다. (사실 목욕탕은 미끄럼 사고가 많은 지역입니다.)


다이어트를 하면서 노폐물을 배출하기 위해서 사우나를 통해서 땀을 흘리면 더 좋을 것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많이 계신 것 같은데, 기립성 저혈압 같은 증상이 잘 발생할 수 있다는 사실도 같이 알아두셨으면 합니다.




  1. 흰소를 등에엎은 돼지 2010.07.15 16:22 신고

    과거 다이어트한답시고 수분섭취 자제하면서 수분을 더제거한다고 사우나갔다가 가만히 앉아서 하느님과 대화몇마디하고 다시 나왔던 기억이나네요^^

  2. 김수범 2010.11.09 13:02 신고

    개인 적인 생각이지만 5분정도 60도 미만의 사우나는 오히려 ;혈액순환에 도움이 된다는 개인적인 생각^^
    뭐든 지나치면 안하니만 못한결과^^

+ Recent posts